꾹의 블로그
2009년 9월 - 해당되는 글 6건
09/09/30   dv raptor, iphone... (2)
09/09/10   그녀가 돌아왔다!!! (5)
09/09/09   e39 540is (4)
09/09/04   폐차장, 자동차들의 무덤을 헤집다... (1)
09/09/04   alpina yellow light (1)
09/09/02   mania (8)
98년인지 99년인지 기억도 가물거린다. 하긴 십여 년 전의 이야기니...
넌리니어(비선형이라고 하더군) 편집에 빠져지내던 꾹은 tv 캡쳐 카드로 캡쳐받은 조악한 파일로 프리미어, 앱터 이펙트를 돌린다는게 정말 미칠 것만 같은 일이었다. 그 때,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dv raptor란 제품이 국내에 출시되었고, 그 가격이 아마 180만원인가 그랬을 거다. 완전 좌절모드... 하지만 포기할 순 없는 법. 이연줄 저연줄 다 꼬아서 마침내 한국으로 귀국하는 인편을 통해 약간의 수고비를 포함하여 50만원을 드리고 구입했던 기억이 난다. 배급사(?), 혹은 수입사의 그 엄청난 '폭리'에 저항했다는 나름대로의 사명감이었다고 할지... 뭐 돈이 없어서 그랬던 것이지만...

mcseoung님... 일전에 이리듐 폰을 직접 구입해서 실제로 사용하시고 또 알프스 꼭대기에서 통화에도 성공하셨던 그 분이 마침내 일을 해냈다. iphone의 국내 1호 개통을 이뤄내신 것인데...

http://www.albireo.net/forum/showthread.php?t=10419

혹 이렇게 묻겠지? 그렇게도 iphone을 사용하고 싶냐고...
'네'라는 단호한 대답에 대한 수긍이 간다.
잠시 식었던 iphone에 대한 열정도 다시 살아난다.
macesung님처럼 개인 개통은 못하겠지만, 국내에 들어온다면 내 전화기는 iphone으로 바뀌어 있을 것이다.
하인아빠 09/10/01 00:09  R X
좋은 소식 있으시더만요. ^^
연말까지는 아이폰이 나오면 합니다만 애플이 정공법을 선택하면서 기간이 더 늘어날지도 모르겠네요.
09/10/01 03:59  R X
ㅎㅎㅎ 저 충무 내려왔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제시 노먼...
하지만 올해는 못가겠다.
돈도 돈이지만 좋은 자린 이미 끝나버렸다.

지난 기억 속의 글 중에서...(2002년 12월)

"영혼을 때려대던 청아한 울림

퇴근하고서, 약간의 기대와 설레임으로 예술의 전당으로 들어섰다. 공짜 티겟으로 들어서는 것이라 조금은 쑥쓰럽기도 했지만 넓은 콘서트 홀을 가득 채운 열기는 금새 그런 기분을 날려 버렸다.
베토벤의 '겔레르트의 시에 의한 6개의 가곡'과 라벨의 '세헤라자데', '그리스 민요 모음', 파야의 '7개의 스페인 민요 모음' 등 상당히 낯선 레퍼토리들로 가득찬 팜플릿을 들여다보면서 괜히 찾은 것이 아닌지하는 생각으로 설레고 있을 때, 그녀의 청아한 울림은 영혼을 마구마구 때려대고 있었다.
'열광' 그 자체였다. 그 청아함은 싸늘함으로 옷을 갈아입고서 더욱 감정의 깊은 샘을 자극하였고, 불안하게 놀아가던 그녀의 하이톤은 불안함이 주는 극적 긴장감을 최대로 이용하고 있었다.
라벨에 이르러는 마치 혼자서 콧노래를 흥얼거리듯 자유 분방함을 선보였으며 자신의 능력을 유감없이 객석으로 보내주고 있었다. 3층 객석 맨 구석에 쭈그려앉아 귀동냥으로 그녀의 울림에 젖어 있었지만 그것은 전혀 문제될 것이 없었다. 오랜만에, 정말 오랜만에 음악으로 스트레스를 날려 버린 하루였다.

제시 노먼의 공연을 보고서"


민욱 09/09/11 23:41  R X
이게 전염인게요, 꾹형님은 잘 나가다가 가끔 이리 어려운 음악 이야길 한다는게요,
어젠가 신문에 이 할머니 기사가 나왔더라구요. 64세니 할머니 맞지요?
꾹형님 덕분에 다시 한 번 읽어보고는 역시 딴나라 이야기겠거니 했십니다.
암튼 꾹형님 머릿속은 보통 머릿속은 아닐겁니다. 무지 바쁘게 돌아갈 거 같십니다.
09/09/14 00:45 X
할머니 처녀적(ㅋㅋ) 목소리 들어보면 깜짝 놀랄 것이야!!
음악이라는게 생각하면서 듣는게 아니고 평안하게 들어보면 어렵고 어쩌고 할 것이 아니란 말이지...
F282870 09/09/12 00:18  R X
어젠가 라디오에서 헨리 퍼셀이 탄생 350주년이라고 하더니 그에 맞춰서 레퍼토리를 꾸민겐지 암튼 이벤트성도 갖춘 멋진 분이라니까.
신문 기사에서는 2002년 공연시 베토벤 곡에서 음정의 떨림이 있었다고 나왔는데, 이 글에는 '불안함이 주는 극적 긴장감'이라고 평하다니... 역시 글 재주는 알아줘야 한다니까...
09/09/14 00:46 X
헨리 퍼셀하면... 항상 '그녀에게'의 도입부에 나오던 그 선율이 떠오르지요.
역시, 관점을 어디다 두느냐에 따라 느낌은 달라지는 법 아니겠사옵니까? ㅋㅋㅋ
09/09/25 10:03  R X
떱 오늘이군... 주차료만 내고 대기실에서라도 들어볼까...
ㅋ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이전 목록]   [1][2][3]   [다음 목록]

 | 관리자 | 새글쓰기

앗,,, 버려진 블로그!!
검색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1)
gguuk's life (190)
이땅의 문화재 (1)
방문자 집계
전체 227448 명
오늘 6 명
어제 5 명
글 보관함
2015년 10월
2014년 09월
2014년 06월
2013년 05월
2013년 03월
2012년 11월
2012년 08월
2011년 10월
2011년 09월
2011년 03월
2010년 12월
2010년 11월
2010년 10월
2010년 09월
2010년 08월
2010년 07월
2010년 05월
2010년 04월
2010년 03월
2010년 01월
2009년 12월
2009년 11월
2009년 10월
2009년 09월
2009년 08월
2009년 07월
2009년 06월
2009년 05월
2009년 04월
2009년 03월
2009년 02월
2009년 01월
2008년 12월
2008년 11월
2008년 10월
2008년 09월
2008년 08월
2008년 07월
2008년 06월
2008년 05월
2008년 04월
2008년 03월
2008년 01월
2007년 12월
2007년 11월
2007년 10월
2007년 09월
2007년 06월
2007년 05월
2007년 04월
2007년 03월
2007년 02월
2007년 01월
2006년 11월
2006년 09월
2006년 08월
2006년 07월
2006년 06월
2006년 05월
2006년 04월
2006년 03월
2006년 02월
2006년 01월
2005년 12월
2005년 11월
달력
<<   2009 Sep   >>
S M T W T F S
3031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123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링크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