꾹의 블로그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재밌고 좋더군요. 처음엔 말이죠. 누구나 그렇듯 이사람저사람을 팔로잉 하면서 그들의 생각을 읽고 또 나름 댓글도 달고 하면서 즐겼습니다. 조금씩 팔로워들이 늘어나면서 고민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워낙 말이 많은 분들이 문제였습니다. 몇 시간쯤 지나서 다시 들어가면 그 분들의 수많은 생각들로 도배가 되어 있어서 이젠 트위터에 들어가기가 싫어지더군요.

'무료 문자' 정도로 생각을 했던 제게는 좀 적응하기 힘들었습니다. 팔로잉, 팔로워 수가 백 명은 웃기는 수준이고 수천 명에 달하는 분들을 보면서 저 분들은 과연 서로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한 번은 읽어보기라도 하는 걸까 싶어집니다. 매몰차게 언팔로잉 하기도 뭣하고 싶어서 계정을 새로 만들어볼까 싶은 생각도 해봤습니다만...

사실, 의견을 나눌 친구들은 자동차 관련, 맥 관련, 사진 관련, 음악 관련... 이런 분들이 전부입니다. 그렇게 시작했지만 여기저기서 아시는 분들이 곁다리치기 시작하고... 정말 어지럽더군요. 2~3일 좀 더 생각해보고 둘 중 결단을 내려볼까 합니다. 아... 셋 중에서군요.
1. 트윗질 그만한다.
2. 매몰차게 언팔로잉한다.
3. 새로운 계정을 만들어 원하는 친구들하고만 한다.

현실적으론 1번이 제일 좋겠지만 그건 좀 아닌 듯 싶고, 2~3번 중에서 골라야하는데 눈 딱감고 2번 해볼까 싶기도 합니다. ㅋㅋ
uropal 11/02/06 00:08  R X
트윗을 하면 쓰려고 했던 id들이 이미 다 주인이 있어서 개설을 아직도 못한 사람입니다 ㅎㅎ
11/02/22 19:55 X
처음 몇 번 신나서 들락거렸지만 너무 정신없고...
요즘은 대충 훑어만 봅니다. 그나마도 한 사나흘에 한 번? 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가야할지 말아야할지를 두고 정말 살벌하게 고민을 했었습니다. 결국 시간과 경제적인 문제로 포기하고 말았습니다만, 역사적인 현장에 직접 서지 못한 것은 아마 두고두고의 한으로 남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f1을 보면서 어쩜 이리도 쪼잔한 짓들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승선을 얼마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불에 타 버린 페텔의 머쉰이나 예전같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버텨내 4위에 오른 슈마허, 거의 끝에서 헤매기만 했던 젠센 등의 활약(?)으로 많은 사람들이 f1에 흥미를 느끼더군요.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대단했다고 생각합니다.

내년을 위해 한달에 5만원씩이라도 모아둬야겠습니다. ㅋㅋ
하인아빠 10/10/28 18:01  R X
내년에 영암에서 같이 뵙지요. ^^
10/10/29 02:52 X
영암보다는 싱가폴을 노리고 있습니다. ㅋ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이전 목록]   [1] ... [5][6][7][8][9][10][11][12][13] ... [96]   [다음 목록]

 | 관리자 | 새글쓰기

앗,,, 버려진 블로그!!
검색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1)
gguuk's life (190)
이땅의 문화재 (1)
방문자 집계
전체 222057 명
오늘 39 명
어제 82 명
글 보관함
달력
<<   2018 Nov   >>
S M T W T F S
28293031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링크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