꾹의 블로그
2007년 3월 - 해당되는 글 8건
07/03/31   기름값 할인받기 (2)
07/03/23   911 turbo, the second story (3)
07/03/22   911 turbo, the first story (1)
07/03/19   oh my god!!! (10)
07/03/15   g35에 대해 몰랐던 점들. (4)
07/03/14   고급유 (2)
07/03/11   독자 투고를 받습니다^^, (5)
07/03/08   루프를 벗겨라 (8)
http://cafe.daum.net/Underdragrace
언더 드래그 동호회의 주소다. 회원 가입을 하고, 스티커를 발급받으면 가장
낮은 등급의 정회원이 된다. 드래그도 해보고 할 수 있음 좋겠지만, 가입한 목
적은 사실, 기름값 할인이다.

현재 8개 주유소에서 동호회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은 최대 150원/리터의 할인
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들의 할인까지 함께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상당한 할인
폭이다. 단순 계산상으로는 270원/리터 정도 할인이 될라나?

좀 짜증나지만 가입하고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서 스티커를 신청했다. 이를 알
려준 종이가 스티커를 두 장 신청해줬음 좀 좋겠나... 하고나서 말하는 것은 또
뭐람. 암튼 미리 두 장을 신청했고, 330에 하나를 그리고 나머지는 꾹의 유로
붙일 예정이다.

그리고 지난 목요일. 일산 가는 길에 첫 번째 주유를 했다. 고급유 46리터.
정상가는 리터당 1787원. 제 돈 내고는 절대 넣을 수 없는 금액이다. ㅋㅋ
바로 옆 s oil은 1670원이었던거 같은데... 언더드래그 회원임을 밝히고,
아직 붙이지 않은 스티커 보여주니 다음부터는 붙이고 다니란다. ㅋㅋㅋ
정상 결재액은 82202원
언더드래그 할인을 거친 결재액은 75302원
문제는 여기서 발생하는데.... 75302원을 1787원으로 나누면 42.14리터가
된다. 즉, 카드사에서 할인받을 4리터가 날아가 버린다. ㅡ,.ㅡ
카드사 할인액은 리터당 120원이므로 5040원.
결국 70262원으로 주유를 마쳤다. 대략 1528원/리터 정도의 금액이 된다.

강남 일대의 일반유 수준의 가격으로 주유한 셈인데... 도망간 480원이
못내 아쉽다. ㅋㅋ 뭐 그만큼의 사은품(피존 1리터 X 2)을 받아오긴 했지만.
다음 번에는 키친 타올을 받아야겠다. ㅋㅋㅋ
정민욱 07/03/31 19:12  R X
부산은 해당사항이 없어서 무효.
근데 고급유 값이 너무 비쌉니다. ㅡ,.ㅡ
기름값의 압박으로 일반유 매핑을 해야할까 고민한다는...
퀵실버 07/03/31 21:07  R X
정말... 부산은 해당사항이 없네요.
민욱님과 함께 진지하게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옥탄 부스터도 한계가 있고... ㅡ,.ㅡ;;;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코너를 들어서며 엘리사의 브레이크등이 점멸한다. 오호라...
다소 오버스피드인 듯 싶기도 했지만 믿어보기로 하고 그대로 돌아간다.
두 번째 언덕에 이른 속도계의 바늘은 약간의 미동만 보일 뿐, 마치 레일을 따라 돌아나가는 기차의 느낌이다.
뿐만 아니라, 그러면서 안쪽 차선으로 파고드는 여유까지 선보인다.
살짝 브레이크를 걸어 좀 더 오버스티어를 즐겨볼까 싶기도 했지만 그 정도에 이를만큼 간이 붓지는 않았으니...

서해 대교에 이르러 모두 감속한다. 얼마 걸리지도 않았다.
구부런 진입로를 따라 행담도 휴게소에서 화끈하게 달려준 세 개의 터보차저를 식혀준다.
따끈한 커피와 서로의 주행에 대한 이야기들.
어제 검색해본 시승기들에서는 모두 입이 튀어나오고 온갖 미사여구들을 다 갖다 붙이는 수준임에 비하면
생각보다 가속력은 덜하다는 꾹의 의견에 f282870님이 다른 견해를 주신다.
그만큼 우리네 과급 튜닝력이 상승했기 때문이라시는데...
일리가 있는 말씀이다. 순정 상태의 엘리사나 유로를 타다 911 turbo를 몰았다면,
백발백중 제어도 못했을 것이고, 성난 망아지마냥 날뛸 이녀석을 달래느라 시간을 다 썼을 것이다.
코너링만큼은 감히 범접이 불가할 영역이라는 데에는 의견의 일치.
이미 시내에서도 확인을 했었고, 또 내려오는 도중에도 온몸으로 느꼈다.

이제 돌아갈 것을 권하는 꾹에게 두 분은 대뜸 바닷가에 왔으니 회나 먹자신다.
하긴 여기까지 왔으니... 좀 더 달려서 군산까지 가보는게 어떨지 의견을 드렸더니 ok
터보 차량 특유의 거친 배기음을 토해내며 석 대는 고속도로로 올라선다.

이제부터는 자유 주행이다. 서해대교를 지나면서 밤을 맞은 고속도로는 한가하기 짝이없고,
달리고픈만큼 달릴 길을 열어준다. 허허허... 그저 웃음만 입에 머금고 내 갈길을 달린다.
별다른 속도감은 느낄 수 없다. 안정적인 낮은 차체와 시트 포지션은 단단한 서스펜션과 어울려
고속주행을 하는지 모를 만큼의 속도감을 준다.
유로를 탈 때 들려오는 시끄러운 잡음-엔진음, 흡기음, 배기음, 풍절음의 혼합음-과는 차원이 다르다.
코너링말고 장점을 하나 더 추가해야겠다.
행복한 작은새 07/03/23 18:14  R X
꾹님 +__________________+
이런거 올리심 안돼요... 퀵실버... 오늘 하루만 포르셰 노래를
수도 없이 부르고 다녀요... 저러다 일내고 말꺼예요...
해운대가서 시승이라도 해보고 싶다나... 제발 참으세요...
퀵실버 07/03/30 18:18  R X
터보는 시승차 없더군요. 떠어ㅓㅓㅓㅓㅂ...
카레라 시승해보겠냐고 하던데, 그냥 구경만 하다 나왔습니다.
이상한 사람 보듯 하더니, 제 차 한 번 태워줬더니... ㅋㅋ
정민욱 07/03/31 19:13  R X
후덜거리는 다리를 어떻게 마무리할 것인지가 관건이겠죠.
ㅋ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이전 목록]   [1][2][3][4]   [다음 목록]

 | 관리자 | 새글쓰기

앗,,, 버려진 블로그!!
검색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1)
gguuk's life (190)
이땅의 문화재 (1)
방문자 집계
전체 239918 명
오늘 51 명
어제 52 명
글 보관함
2015년 10월
2014년 09월
2014년 06월
2013년 05월
2013년 03월
2012년 11월
2012년 08월
2011년 10월
2011년 09월
2011년 03월
2010년 12월
2010년 11월
2010년 10월
2010년 09월
2010년 08월
2010년 07월
2010년 05월
2010년 04월
2010년 03월
2010년 01월
2009년 12월
2009년 11월
2009년 10월
2009년 09월
2009년 08월
2009년 07월
2009년 06월
2009년 05월
2009년 04월
2009년 03월
2009년 02월
2009년 01월
2008년 12월
2008년 11월
2008년 10월
2008년 09월
2008년 08월
2008년 07월
2008년 06월
2008년 05월
2008년 04월
2008년 03월
2008년 01월
2007년 12월
2007년 11월
2007년 10월
2007년 09월
2007년 06월
2007년 05월
2007년 04월
2007년 03월
2007년 02월
2007년 01월
2006년 11월
2006년 09월
2006년 08월
2006년 07월
2006년 06월
2006년 05월
2006년 04월
2006년 03월
2006년 02월
2006년 01월
2005년 12월
2005년 11월
달력
<<   2007 Mar   >>
S M T W T F S
25262728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링크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