꾹의 블로그
계약할 때부터 불만은 오디오를 선택하지 않을 수 있는 이른바 마이너스 옵션이 없다는 점이었다. 국산차 중에서 가장 비싸다는 에쿠스의 오디오 시스템 조차도 솔직히 별 감흥을 느끼지 못했는데, 유로에 장착된 오디오는 어떨지... 기대도 하질 않았다. 뭐 결과적으로 그러길 잘했다 싶기는 하지만.

오디오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만 확인하고는 그동안 라디오만 듣고 다녔다. 무엇보다도 aux 단자가 없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것인데, ipod을 이용해서 음악을 들을려면 별별 요상한 짓을 다시 해야한다는 점이 문제였다. 결국... 순정 오디오를 시세대로 처분하고 clarion dxz 656mp로 교환했다.

석촌 호수 근처의 에이스카 오디오(http://acecaraudio.com)에서 장착을 하였다. 작업 시간은 30분 정도. 순정 오디오가 2din 사이즈라 마감재를 고민했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 서랍장을 하단에 두는 것으로 마무리. 음질은 크게 개선되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다만, aux 단자를 활성화시켜 ipod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만족.

그러나, 애석하게도 헤드유닛 교체만으로는 원하는 사운드를 얻을 수 없다는 점. 과연... 다시 앰프를 장착하고, 스피커를 교체하는 시련을 겪어야 하는 것인지... 그러기엔 비용도 비용이고, 전혀 도움이 안되는 고민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여기에서 대충 만족해야한다. 오디오 끝!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이전 목록]   [1] ... [33][34][35][36][37][38][39][40][41]   [다음 목록]

 | 관리자 | 새글쓰기

앗,,, 버려진 블로그!!
검색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1)
gguuk's life (190)
이땅의 문화재 (1)
방문자 집계
전체 266517 명
오늘 46 명
어제 45 명
글 보관함
달력
<<   2022 Jun   >>
S M T W T F S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12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링크 사이트